TOP
매거진 명절 차례 지방 쓰는 법 알아보기

 

명절이면 어김없이 찾아보는 지방 쓰는법!

 

 

많은분들이 명절 차례를 드릴 때 흔히들

함께 찾아보시는 것이 바로 지방을 쓰는 방법인데요.


지방은 제사를 드리는 조상님을 표시한 글이 적힌 종이

원래는 차례상에 신주를 모시는 방법으로 조상님을 표시하지만


요즘은 신주를 모시는 집이 극히 드물기 때문에

지방이라는 종이로 대체를 하게 됩니다.







지방은 본래 깨끗한 한지에 먹으로 글을 쓰지만
요즘은 흰 종이에 붓펜등으로 글을 써
간단하게 작성할 수 있습니다.

지방은
가로 6cm, 세로 22cm 정도로 깨끗한 흰 종이에 글을 적으며
이때, 종이의 위쪽 양끝 모서리를 사선으로 살짝 잘라내주시면 됩니다.






부: 현고학생부군신위(顯考學生府君神位)

모: 현비유인본관성씨신위(顯妣孺人OOO氏神位)

※ 빨간색으로 표시된 부분은 대상에 따라 글이 바뀌는 부분


남성

현고: 제사를 올리는 본인과 조상과의 관계를 나타내며 부친은 현고만 적고, 대상에 따라 바뀜(현고/현조고/현증조고/현고조고)

학생: 조상의 벼슬 또는 직위로 현재는 벼슬이 없어 계속해서 배우는 뜻의 학생을 씀

부군: 남성을 뜻하는 말로 남편의 높임말

신위: 고인을 모신다는 뜻

 

여성

현비: 제사를 올리는 본인과 조상과의 관계를 나타내며 모는 비를 적음(현비/현조비/현증조비/현고조비)

유인: 원래는 벼슬하는 사대부의 부인을 뜻하는데, 여성과 부인의 높임말로 사용됨

본관 성씨: 여성의 본관과 성씨를 기입

신위: 고인을 모신다는 뜻






 

댓글(0)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1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전화전 클릭
클린사이트 선정